레트로 감성의 서울을 만나다
종로

오래된 것에서 새로운 것을 만나는 즐거움이 있다. 종로는 찾는 이들에게 지나간 시절의 풍경 속에서 오늘이라는 시간을 보여준다.
과거 영광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낡은 건물과 손때 묻은 고가구, 좁고 다듬어지지 않은 골목길 사이로 오래된 서울의 시간이 펼쳐진다.
옛것에 현대적인 감성을 더해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하고 있는 종로는 이제 매일이 젊은 날이다.
글. 문나나(홍보지원팀 과장) / 사진. 이승우(홍보지원팀 차장)
고풍스러운 한옥과 모던 인테리어의 만남, 익선동 한옥마을
주거단지였던 익선동 한옥마을이 사람들이 즐겨 찾는 카페거리로 탈바꿈했다. 위에서 내려다본 익선동은 오래된 기와지붕의 한옥과 좁은 골목길이 전부지만 길 안으로 들어서면 눈앞에 펼쳐진 뜻밖의 풍경에 놀라게 된다. 한옥의 원형을 그대로 살리되 창호를 비롯한 인테리어를 개성 있게 꾸민 가게들은 세련되고 감각적이다. 길 양옆으로 즐비한 레스토랑과 디저트 카페는 그모양이 예쁘고 맛이 좋아 소문을 듣고 찾아온 사람들은 기꺼이 줄을 서서 자신의 차례를 기다린다. 미로처럼 이어진 골목길은 마치 보물찾기를 하듯 사람들에게 설렘을 가져다준다. 소규모 가게지만 저마다 지향하는 콘셉트가 분명해서 느린 걸음으로 가게 면면을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흔히 도심의 가게들은 하나의 스타일이 유행하면 그 소비적 감상이 소진될 때까지 따라 하기 바쁜 반면, 익선동의 가게들은 마치 사람들에게 ‘왔니? 나야, 나’라고 외치듯 뚜렷한 스타일을 뽐낸다. 이 지점이 바로 사람들의 발길을 익선동으로 이끄는 것일지도 모른다. 담에 그려진 벽화는 사람들에게 포토월이 되고 멋스러운 오브제로 거듭난 낡은 가구는 발상의 전환이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깨닫게 해준다. 옛 거리를 걸으며 마음에 드는 가게에서 따스한 차 한잔이 그리운 겨울이 다가오고 있다. 이번 겨울은 익선동에서 온기를 채워보는 건 어떨까.
예술인들의 영원한 성지, 낙원악기상가
음악깨나 좋아한다는 사람들이라면 한번쯤 들러봤을 낙원악기상가. 밴드 열풍이 한창이었던 시절을 지나온 중·장년층에게는 추억이 방울방울 피어나는 곳이자, 청년층에게는 음악 예술을 한다면 악기는 ‘낙원’이 ‘오리지널’이라는 등식이 성립하는 곳이다. 안으로 들어서자 곳곳에서 악기 소리가 들려온다. 기타를 연주하며 복도를 걷는 사람, 무아지경으로 가게 안에서 드럼을 두드리는 사람, 느린 손길로 피아노를 조율하는 사람까지 다양한 풍경을 가진 이곳은 음악이라는 이름으로 하나되어 있다. 같은 종류의 악기라도 형태와 종류가 다양하고 소리가 미묘하게 다르기에, 낙원상가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전문 악기 판매상이기도 하고, 악기 수리 장인이기도 하며, 연주를 가르치는 선생님이기도 하다.
악기에게 주인 자리를 내어주고 가게 한쪽에 고요히 앉아 있던 한 노신사가 대금 연주를 시작한다. 우리나라 전통악기인 대금의 깊고 부드러운 소리가 상가 안으로 천천히 울려 퍼진다. 한때 국악을 가르치는 교수였다던 사장님은 요즘은 재능기부 차원에서 무료로 사람들에게 우리 전통악기 연주를 가르치고 있다고 한다. 좋아하는 평생의 일을 찾았고 그 좋아하는 일을 통해 돈을 벌었고 이제는 그 좋아하는 일로 남을 즐겁게 할 수도 있으니 이보다 더 아름다운 예술가의 삶이 어디 있겠나 싶다.
다시 한번 청춘, 실버영화관
즐겁고 행복한 순간을 열망하는 건 나이를 떠나 누구나 똑같을 것이다. 노년층을 위한 문화 시설도 새롭게 만들어지고 있다. 낙원악기상가 4층에는 극장이 있다. 로비는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거슬러 올라간 듯 옛 느낌이 물씬하다. 단순히 고전적인 인테리어 때문만은 아니리라. 자세히 보니 극장 로비를 채운 사람들이 대부분 노년층이다. 매표소 직원부터 다양한 노년층이 이곳에서 극장과 관련된 일을 하고 있었다. 극장을 찾는 관람객들은 특히 조용하게 말하고 행동하는 품위가 돋보였는데 가만히 보니 모두 은발의 숙녀와 신사들이었다. 영화 시간을 기다리며 의자에 앉아 신문을 읽는 노인, 차 한잔을 사이에 두고 친구와 나지막이 담소를 나누는 노인, 옛 유명 배우의 사진 앞에서 소녀 시절로 돌아간 듯 미소 짓는 노인까지 거리의 젊은이들처럼 그들은 이곳 실버영화관에서 그들만의 행복한 한때를 즐기고 있었다. 허리우드 극장이었던 이곳은 노년층이 추억의 영화를 부담 없는 가격으로 보고 즐길 수 있는 실버영화관으로 재탄생했다(물론 다른 나이대의 관객들도 이용이 가능하다). “실버영화관은 영화 상영은 물론 국민 MC 송해 씨, 전원주 씨, 은방울 자매 등 한 시절을 풍미했던 유명한 예술인들이 자발적으로 찾아와 공연을 하는 공간이기도 해요.” 김은주 극장 대표의 설명이다. 노인들을 위한 문화 공간과 지원이 부족해서 그들의 사회적 소외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는 김 대표는 이곳 종로에서부터 노인을 위한 문화 공간 조성을 확대할 계획이다.
즐겁고 기쁘도다, 나의 인생이여! 락희거리
노년 문화 공간 조성의 일환으로 생겨난 락희거리는 낙원악기상가에서 탑골공원까지 이어지는 짧은 구간이다. 락희거리는 영화를 모티브로 한 벽화를 비롯해 내년 봄에 피어날 장미화단이 길을 따라 조성되어있다. 이곳에는 ‘추억더하기’라는 작은 가게가 있는데 음악 DJ가 LP판으로 신청곡과 사연을 들려준다. 내부는 가벼운 식사나 혼맥(혼자 맥주 마시기)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는데 직원들도 마찬가지로 노년층이다. 대부분의 고객은 홀로 찾은 노신사들이다. 음악을 감상하거나 책을 보는 등 전혀 지루해 보이지 않는 그들의 얼굴에서 평온한 시간이 지나가고 있었다.
내친김에 나 또한 쌍화차를 시켜두고 신청한 최백호의 ‘보고 싶은 얼굴’을 LP판으로 듣노라니 마치 노년의 내모습을 미리 보는 듯한 재미난 착각에 빠져든다. 락희거리에는 악기 레슨공간도 마련되어 있어 관심 있는 악기를 마음껏 배워볼 수 있다. 마침 찾아간 날은 아코디언 연주를 하는 날이라 멋진 공연을 관람할 수 있었다. 진지하고 열정에 가득 찬 연주자들의 모습에서는 나이를 가늠할 수 없었다. 여성 노인을 위한 뷰티살롱, 옛 느낌이 물씬 나는 이발관까지 오래된 것들이 머무른 채로 새로운 시절을 받아들이고 있는 이곳. 이곳이 바로 노인들의 문화 공간 종로였다. 더 이상 느리고 오래된 나이 듦이 아니다. 느리기에 섬세하고 오래되어 여유롭다. 이제 노년의 젊음이 다시 시작되었다.

요즘 복고를 새롭게 즐기는 이른바 뉴트로(Newtro) 열풍이 거세다. 새로운 것(New)과 오래된 것(Retro)이 만나 또 다른 새로운 즐거움을 만들어낸다는 신조어로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행하기 시작했다. 오래된 것이 무조건 낡고 없애야 하는 것이 아니라는 인식이 확장되는 것은 반가운 현상이다. 뉴트로 열풍이 지금 종로에서 일렁이고 있다. 복고와 현대의 만남에서 찾는 즐거움을 서울 종로에서 찾아보자.

댓글 총 1

LOGIN
로그인
로그인

닫기
웹진 회원가입

현대모비스 임직원만 회원가입 가능합니다.
직원여부 확인을 위해 사원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웹진 회원가입

귀하의 회사메일로 인증코드가 발송되었습니다.
인증코드 번호를 입력바랍니다.

닫기
웹진 회원가입

인증번호를 통하여 본인 확인이 되었습니다.
앞으로 사용하실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닫기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을 위하여 사원번호(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세요. 본인 확인 인증번호가 발송됩니다.

@mobis.co.kr

닫기
비밀번호 재발급

귀하의 회사메일로 인증코드가 발송되었습니다.
인증코드 번호를 입력바랍니다.

닫기
비밀번호 재발급

인증번호를 통하여 본인 확인이 되었습니다.
앞으로 사용하실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