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운 없고 입맛 없을 땐

고기가 진리!

가만히 있어도 등줄기에서 땀이 줄줄 나는 여름은 조리대 앞에 서기 무서운 계절이다. 그렇다고 매일 외식만 할 수도, 찬 음식만 입에 달고 살 수도 없는 노릇.
기왕 앞치마를 둘렀다면 더위로 지친 몸에 활력을 불어넣는 고기 요리가 어떨까. 값싸고 영양이 풍부한 돼지고기로 만드는 일품요리를 소개하니,
제대로 된 한 끼 식사로 원기도 회복하고 떨어진 입맛도 올려보자.
정리. 편집실 / 일러스트. 윤상희
튀긴 듯 튀기지 않는 돼지고기 찹쌀 튀김
주말이면 별식을 하나씩 만들어 먹는 재미에 푹 빠져 있지만, 여름은 아무래도 요리하기 힘든 계절입니다. 장을 보고 재료 손질을 하자면 몸은 이미 녹초가 되어버리고, 먹고 나서 치울 생각을 하면 시작할 엄두가 나지 않거든요. 하지만 고기라면 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는 저이기에 오늘도 조리대 앞에 서서 고기 밑간을 시작합니다. 오늘의 메뉴는 ‘돼지고기 찹쌀 튀김’. 튀김이라는 말에 벌써 고개를 절레절레한다면 너무 걱정 마세요. 이름은 튀김이지만 만두를 굽듯 기름을 넉넉히 두르고 요리조리 부쳐주면 완성되는 메뉴랍니다. 튀김처럼 바삭한 식감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각종 야채와 소스가 느끼한 맛을 잡아줘 손님 초대, 술안주, 아이들 간식 등 널리 활용할 수 있지요. 돈가스보다 고급스럽고 탕수육보다 깔끔한 맛으로, 한번 맛보면 빠져나올 수 없는 매력적인 별식이랍니다. 그동안 굽고 삶아 먹는 돼지고기 요리밖에 몰랐다면 돼지고기 찹쌀 튀김을 시도해보세요. 제대로 만든 고기 요리 하나로 특별한 한 끼를 즐길 수 있답니다.
레시피 . 홍지영(현대차 남양연구소 연구개발복지지원팀 대리)
재료
돼지고기 앞다리 살 300g, 파프리카 반 개, 대파 흰 부분만 반 대, 찹쌀가루 3큰술(45g) 청양고추 2개, 홍고추 1개(기호에 따라 선택)
고기 밑간
설탕 0.5작은술 간장 1큰술, 다진마늘 1작은술, 후춧가루 약간
간장 소스
간장 2큰술, 식초 1.5큰술, 설탕 1.5큰술, 참기름, 후춧가루 약간
조리 순서
1. 한입 크기로 자른 고기를 분량대로 밑간한 뒤 10분 정도 재워 둔다.
2. 고기에 부을 간장 소스도 분량에 맞춰 섞어둔다.
3. 대파의 흰 부분만 채 썰고 물에 헹궈 매운맛을 뺀다.
4. 청 · 홍고추는 동글동글하게 채 썰고, 파프리카는 얇고 길게 썰어둔다.
5. 전을 부칠 때처럼 재워둔 목살에 찹쌀가루를 입힌다.
6. 팬에 기름을 넉넉히 누르고 고기를 한 겹씩 바싹 구워 낸다.
7. 파프리카 · 구운 돼지고기 · 파채 순서로 담고 만들어둔 간장 소스를 뿌린다.
Tip. 돼지고기 누린내 없애는 법
요리를 맛있게 하려면 일단 고기 냄새를 없앨 것. 홍지영 대리의 레시피처럼 밑간을 해도 좋고, 인스턴트 커피를 이용하는 것도 시도해볼 만하다. 편육을 삶을 때는 생강이나 차의 푸른 잎을 넣어 삶기도 하고, 물에 된장을 풀거나 녹차 잎을 조금 넣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아삭하고 매콤한 식감이 일품 콩나물 불고기
여러분은 비 오는 날 유난히 먹고 싶은 음식이 있으신가요? 고소하고 바삭한 파전, 멸치국물 진하게 낸 칼국수, 씹는 맛이 일품인 곱창 등 떠오르는 음식은 많지만 저는 유독 고기가 당긴답니다. 저는 특히 돼지고기를 좋아하는데 비계는 싫어합니다. 그래서 삼겹살은 즐기되 기름 부위는 잘라내고 먹는 별난 식습관을 가지고 있지요. 그러다 출시된 대패삼겹살은 저에겐 정말 취향 저격 식자재였죠. 고기가 얇아 지방을 잘라내지 않아도 되고 일반 삼겹살보다 기름도 적어 식사 후 마무리도 간편했거든요. 그러던 어느 날, 마침 비가 오고 있었는데 TV 방송에서 콩나물 불고기 레시피를 소개하더군요. 대패삼겹살 마니아인 제가 그냥 지나칠 수 있겠습니까. 방송이 끝나자마자 바로 재료를 사서 그대로 따라 해보았습니다. 그 결과는? 얇은 돼지고기와 콩나물의 조화가 그야말로 환상이었습니다. 고기 맛, 매운맛, 채소 맛이 모두 살아 있어 이거다 싶더라고요. 그 후 비가 오는 날이면 저는 어김없이 ‘콩불’로 한 끼를 채웁니다. 비가 안 올 때도 맛있지만 비가 오면 더 맛있는 콩불 요리, 소나기 오는 날 한번 해보실래요?
레시피 . 이지현(사외 독자)
재료
대패삼겹살 400g, 콩나물 한 봉지, 대파 반 대, 양파 1/2, 버섯, 깻잎 적당량
양념
고추장, 고춧가루, 다진 마늘, 맛술, 설탕, 진간장 모두 1:1로 준비
조리 순서
1. 분량의 양념장을 미리 만들어서 섞어둔다.
2. 손질한 대파, 양파, 버섯, 깻잎을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둔다.
3. 씻은 콩나물을 냄비에 깔아준다.
4. 양파, 대파, 깻잎 대패삼겹살을 골고루 콩나물 위에 올린다.
5. 만들어둔 양념장을 재료에 뿌린 후 약불에서 끓여준다.
6. 숨이 죽고 야채에서 물이 나오기 시작하면 중불로 바꿔준 후 야채와 고기를 잘 섞어가며 익힌다.
Tip. ‘콩불’ 더 맛있게 먹는 법
야채가 숨이 죽으면 육수가 나오므로 물은 넣지 말고, 양념장은 미리 만들어 20분 정도 재워두면 더 깊은 맛이 나니 참고할 것. 대패삼겹살과 함께 오징어나 주꾸미를 넣어도 맛있고, 칼칼한 맛을 원한다면 청양고추를 뜸북 넣자.

댓글 총 1

LOGIN
로그인
로그인

닫기
웹진 회원가입

현대모비스 임직원만 회원가입 가능합니다.
직원여부 확인을 위해 사원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웹진 회원가입

귀하의 회사메일로 인증코드가 발송되었습니다.
인증코드 번호를 입력바랍니다.

닫기
웹진 회원가입

인증번호를 통하여 본인 확인이 되었습니다.
앞으로 사용하실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닫기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을 위하여 사원번호(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세요. 본인 확인 인증번호가 발송됩니다.

@mobis.co.kr

닫기
비밀번호 재발급

귀하의 회사메일로 인증코드가 발송되었습니다.
인증코드 번호를 입력바랍니다.

닫기
비밀번호 재발급

인증번호를 통하여 본인 확인이 되었습니다.
앞으로 사용하실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