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Culture storming기업문화를 말한다
기업문화를 말한다
  • Ȯ

당신의 실행력은 안녕하십니까?

實行力

해가 바뀐 지 벌써 반년이 지났다. 당신은 신년 결심을 잘 지키고 있는가? 혹시 끊었던 담배를 다시 피우는가? 다이어트, 포기했는가?
연초에 시작했던 운동, 벌써 그만두었나? 그러면서 ‘나는 왜 이리 작심삼일일까?’ ‘의지박약인가 봐.’ 이런 생각에 절망감이 들지는 않는가?
그러나 결심을 포기하는 것은 의지박약이나 세상의 방해보다는 그에 대한 대비책을 제대로 마련하지 않은 경우가 훨씬 많다.
그리고 이들에게 딱 하나 부족한 게 실행력이다.
글. 이민규(아주대학교 심리학과 교수, <실행이 답이다> 저자)
의지박약이 아니라, 학습된 무력감이 원인
한 조사 결과에 의하면 우리나라 직장인 중 89.3%가 새해가 되면 신년 목표를 정한다고 한다. 하지만 그중 62.6%는 용두사미로 1개월 내에 흐지부지 포기하고, 18.9%는 작심삼일은커녕 아예 시작조차 못했다고 답했다. 그렇게도 비장하게 했던 결심이 왜 용두사미, 작심삼일로 끝나는 걸까? 그 이유를 조사한 결과, 1위가 ‘의지박약’(62.4%)이었다. 그런데 작심삼일의 원인이 정말 의지박약 때문일까? 아니다. 진짜 중요한 이유는 다른 데 있다. 학습된 무력감때문이다. 변화를 시도할 때 많은 사람들은 의욕과 열정에 들떠 거창하게 결심한다. 물론 처음에는 계획대로 실천을 잘한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이런저런 사정으로 실행에 옮기지 못하게 된다. 결국 ‘에라 모르겠다’ 하면서 포기하게 되고, 이런 일이 반복되면 우리 머릿속에 ‘그러면 그렇지’ ‘역시 나는 안 돼!’ ‘해봤자 소용없어’라는 생각이 자리를 잡는다. 그리고 얼마든지 실천할 수 있는 작은 결심조차도 실천하지 못하게 되는데, 이런 현상을 심리학에서는 ‘학습된 무력감(Learned Helplessness)’이라고 한다. 너무 거창한 결심 때문에 중도에 포기하는 일이 반복되면 우리는 자신도 모르게 학습된 무력감에 빠지게 되는 것이다.
크게 바꾸고 싶은가? 작게 시작하라!
그렇다면 무력감에서 빠져나오는 방법은 무엇일까? 성공 경험의 반복을 통해 자기효능감(Self-Efficacy)을 갖는 것이다. 여러 연구 결과에 따르면 무력감을 극복하는 데는 한 번의 큰 성공보다 여러 번의 작은 성공이 훨씬 더 효과적이다. 노자는 <도덕경>에 이렇게 적었다. ‘세상의 어려운 일은 모두 쉬운 일에서 비롯되고, 세상의 큰일은 반드시 작은 일에서 시작된다.’ 그러므로 어려운 일을 해내려면 반드시 쉽게 시작해야 하고, 큰일을 이루고 싶다면 작게 시작해야 한다.
아침형 인간이 되고 싶다면 우선 ‘일주일에 3일만 새벽 6시에 일어나기’를 결심해보자. 1개월에 책 10권을 읽고 싶다면 먼저, ‘하루 1페이지, 주 5일만 읽기’부터 시도해보자. 작은 결심 하나하나를 성공적으로 실천하다 보면 우리 머릿속에는 ‘~을 해냈다면 ~도 할 수 있다’는 자기효능감이 자리를 잡게 된다. 독서 결심을 실천하면 다이어트 결심도 실천 가능하다. 그리고 다이어트 실천은 또 다른 실천을 가능하게 할 것이다. 성공은 또 다른 성공을 부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크게 달라지고 싶다면 일단 작게 시작하라.
쉬운 일에 빠지면 중요한 일을 놓친다
흔히 중요한 일을 하기 위한 준비 과정으로 자질구레한 다른 일을 하는 바람에 정작 중요한 일이 뒷전으로 밀리는 경우를 볼 수 있다. 우리는 왜 곧바로 해야 할 일을 하지 않고 딴전을 피우는 걸까? 가장 큰 이유는 ‘하기 싫기’ 때문이다. 하기 싫은 일을 피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하기 쉬우면서도 그 일과 조금이라도 관련된 다른 일을 찾아내는 것이다. ‘일을 하려면 책상 정리를 해야 하니까’라고 중얼거리지만 그건 피상적인 이유이고 숨어 있는 동기는 바로 ‘책상을 치우는 동안은 일을 안 해도 되겠지?’이다.
사람들은 진짜 중요하지만 하기 싫은 높은 수준의 생각을 요구하는 일이 있을 때 낮은 수준의 생각을 요구하는 단순한 일을 함으로써 스트레스를 회피하려는 경향이 있다. 그 또한 나름대로 그럴듯한 의미를 갖고 있으므로, 자신을 변명할 수 있는 구실을 제공해준다. 일을 할 때 워밍업 시간이 유독 길다면 잠깐 멈추고 이렇게 자문하자. ‘내가 피하고 있는 정말 중요한 일은 무엇인가?’ 그리고 순서를 바꿔보는 것이다. 일하기 전 책상을 정리하고 싶다면 일하고 난 다음에 책상을 정리하고, 메일부터 확인하고 책을 읽자는 생각이 들면 책부터 읽고 메일을 확인하는 것으로 바꾼다. 앞서가는 사람은 워밍업 시간이 짧고 가장 중요한 일을 먼저 한다.
돌발 사태를 예상하고 백업 플랜을 준비하라
실행을 중도 포기하게 되는 또 다른 이유는 액션 플랜 없이 결심만 하기 때문이다. 독일 콘스탄츠대학교의 골비처 박사는 두 집단의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작심삼일의 중요한 원인이 액션 플랜의 부재 때문이라는 사실을 실험으로 검증했다.
A 집단에게는 크리스마스 연휴 기간 중 반드시 실천하고 싶은 일 한 가지를 찾아보게 했다(결심 집단). B 집단에게는 실천하고 싶은 일 한 가지를 찾아본 다음에 그 결심을 어떻게 실천할지, 그 구체적인 과정을 생각해보게 했다(결심 + 액션 플랜 집단). 실험 결과, A 집단은 22%만 실천했다. 그러나 B 집단은 무려 62%나 실천했다. 단지 액션 플랜을 추가하는 것만으로도 실행력을 3배나 높일 수 있었다.
이 간단한 실험을 통해 우리가 배울 수 있는 교훈은 무엇일까? 결심과 함께 결심을 실천하는 과정을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성공률을 현저하게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아침 운동을 하기로 결심했다면 ‘잠들기 전에 운동복을 미리 챙겨놓고 알람이 울리면 무조건 벌떡 일어나서 골목을 한 바퀴 돈다’라고 구체적인 과정을 상상하기만 하면 된다. 그런데 62% 성공률을 100%로 높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아침 운동을 하려고 했는데 비가 오는 바람에, 학원에 가려고 했는데 친구가 실연을 당했다며 한잔하자고 해서, 금연을 잘 지켜왔는데 부부싸움 끝에……. 살다 보면 아무리 비장한 결심을 해도, 아무리 멋진 액션 플랜을 마련해놓아도, 이따금씩 예상치 못한 돌발 사태가 발생하여 우리의 의지를 꺾는다. 헬스 한 번 빠진 것이 계기가 되어 운동 결심이 작심삼일로 끝나고, 밤에 먹은 라면 한 그릇 때문에 다이어트 결심이 도로아미타불로 끝난다. 술에 취해 끊었던 담배 한 개비를 입에 댄 다음 ‘그럼 그렇지’ 하고 자포자기하면서 다시 흡연자가 된다.
그러나 결심하면 반드시 실천하는 사람들은 다르다. 그들은 무엇을 결심하건 가능한 돌발 사태를 모두 예상해본다. 그리고 백업 플랜을 마련해둔다. 공부하려고 했는데 친구가 술을 마시자고 한다면? 화가 치밀어 끊었던 담배가 피우고 싶어진다면? 돌발 사태에 대한 백업 플랜을 마련하면 된다. 예를 들어 새벽에 조깅을 하려고 했는데 비가 온다면? ‘21층에서 1층까지 아파트 계단을 세 번 오른다’는 백업 플랜을 미리 마련하는 것이 된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가 되듯 그것을 행동으로 옮기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 꿈도 비전도 실행이 따르지 않으면 환상에 불과하다. 실행력은 목표를 가시적인 성과로 이끌어내는 연결고리이다. 실행력은 타고난 자질이 아니라 배우고 연습하면 누구나 개발할 수 있는 일종의 기술이다. 1,000가지를 생각하기 보다 딱 한 가지만이라도 실행에 옮기자.

댓글 총 6

LOGIN
로그인
로그인

닫기
웹진 회원가입

현대모비스 임직원만 회원가입 가능합니다.
직원여부 확인을 위해 사원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웹진 회원가입

귀하의 회사메일로 인증코드가 발송되었습니다.
인증코드 번호를 입력바랍니다.

닫기
웹진 회원가입

인증번호를 통하여 본인 확인이 되었습니다.
앞으로 사용하실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닫기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을 위하여 사원번호(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세요. 본인 확인 인증번호가 발송됩니다.

@mobis.co.kr

닫기
비밀번호 재발급

귀하의 회사메일로 인증코드가 발송되었습니다.
인증코드 번호를 입력바랍니다.

닫기
비밀번호 재발급

인증번호를 통하여 본인 확인이 되었습니다.
앞으로 사용하실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