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rt storming드라이빙 사이언스
드라이빙 사이언스
  • Ȯ

자동차가 바꿀 미래 사회
THE FUTURE IS CHANGING CAR

지난해 동아일보 산업부 자동차팀은 ‘자동차가 바꿀 미래 사회’란 주제로 기획 취재를 진행했다.
친환경차 그리고 자율주행차로 대표되는 첨단 자동차가 대중화되면 우리 삶은 실제로 어떻게 바뀔지 그려보는 것이 목적이었다.
미래를 미리 보겠다는 목표를 정한 만큼 취재는 시범 사업과 연구가 진행 중인 현장을 찾아 이뤄졌다.
글. 한우신(동아일보 산업부 기자)
자율주행차, 대중교통의 영역을 넓힐 것
6월 핀란드 남부 탐페레를 찾았을 때 자율주행버스를 실제 운행하는 프로젝트가 한창이었다. 12인승 자율주행버스는 대학교와 쇼핑센터를 잇는 구간을 왕복하며 학생과 주민들을 태웠다. 자율주행버스는 앞뒤 구분이 없다. 유턴할 필요가 없으니 좁은 길을 가기 쉽다.
자율주행버스의 목적은 기존 버스를 대체하는 데 있지 않았다. 기존 대형 버스가 다니지 않는 곳에 가는 게 핵심이다. 기존 버스들은 정비된 도로에서만 운행할 수 있다. 운행 경제성도 확보돼야 한다. 낙후된 지역일수록 대중교통이 취약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운전자가 필요없고 필요할 때만 불러서 이용하는 자율주행버스는 대중교통 영역을 넓힐 것이다. 혜택은 낙후된 지역에 사는데 자동차를 갖고 있지 않은 저소득층, 운전하기 힘든 노인과 장애인들에게 돌아간다. 많은 사람들이 자율주행차라고 하면 양복을 차려입는 사람이 고급 세단 승용차에서 핸들에서 손을 뗀 채 운전하거나 앞면 창문을 등지고 앉아 회의를 하는 장면을 떠올린다. 그런 모습도 자율주행차가 가져다줄 비전이지만 보다 실질적인 효과는 대중교통 영역에서 먼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친환경차 통한 공유 경제 실현이 필수
자율주행차와 함께 미래 자동차의 핵심은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다. 친환경차는 자동차 공유 경제 산업과 함께 성장하고 있다. 이유는 간단하다. 환경오염을 줄이고자 전기차가 주목을 받았고 환경을 생각한다면 자동차 수를 줄여야 한다는 인식이 커질 수밖에 없다.
독일 뮌헨에서 현대자동차 수소차로 카 셰어링 사업을 하는 ‘비제로’의 비트만 대표는 “우리 아이들이 커갈 미래 환경을 생각하면 친환경차를 통한 공유 경제 실현은 필수”라고 말했다.
해외에서 마주한 이러한 인식을 안타깝게도 한국에서는 찾기 힘들다. 한국에서 우버는 금지됐고 카풀앱 풀러스는 소송을 치르고 있다. 쏘카, 그린카 등 국내 카 셰어링 업체들의 사업은 사실 10분 단위로 요금을 내는 ‘초단기 렌터카’에 머물고 있다. 상황이 이러하니, 해외와 한국의 격차는 점점 벌어질 수밖에 없다. 취재 후 지인들로부터 “정말 자율주행차 시대가 올 거 같냐”는 질문을 종종 받았다. 나는 “자율주행차는 분명 올 텐데 자율주행차 시대는 모르겠다”고 답한다. 돌아오는 반응은 “그럼 한국은 어떻게 해야 되냐”는 것이다.

자율주행차 시대가 안 올 수도 있지만 지금 할 수 있는 준비는 뭐든 다 해야 한다. 지금 하지 않으면 나중에 자율주행차뿐만 아니라 도로, 신호등 등 모든 교통 인프라를 사와야 할 수도 있다. 자동차 회사가 없는 핀란드가 자율주행버스 운행 프로젝트에 공격적으로 나선 배경에는 자율주행 교통 시스템을 수출하겠다는 의도가 깔려 있다. 친환경차도 마찬가지다. 친환경차 성장을 위한 촉매제인 자동차 공유 경제를 막으면 친환경차 경쟁력 자체가 약해질 수밖에 없다. 한국 정부나 자동차 회사에 한국의 미래 첨단 자동차 경쟁력을 물을 때마다 가장 많이 들었던 답변은 “한국이 앞서 있지는 않지만 아직 크게 앞선 국가도 없다”이다.
아직은 괜찮다며 위로하기에는 세계 곳곳에서 이뤄지는 첨단 자동차 개발과 이를 통한 사회 변화 속도가 너무 빠르다.

댓글 총 0

LOGIN
로그인
로그인

닫기
웹진 회원가입

현대모비스 임직원만 회원가입 가능합니다.
직원여부 확인을 위해 사원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웹진 회원가입

귀하의 회사메일로 인증코드가 발송되었습니다.
인증코드 번호를 입력바랍니다.

닫기
웹진 회원가입

인증번호를 통하여 본인 확인이 되었습니다.
앞으로 사용하실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닫기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을 위하여 사원번호(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세요. 본인 확인 인증번호가 발송됩니다.

@mobis.co.kr

닫기
비밀번호 재발급

귀하의 회사메일로 인증코드가 발송되었습니다.
인증코드 번호를 입력바랍니다.

닫기
비밀번호 재발급

인증번호를 통하여 본인 확인이 되었습니다.
앞으로 사용하실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