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DAI MOBIS

  • 확대
  • 축소

형제자매간의 다툼,
지혜로운 해결책은?

‘싸우면서 크는 게 아이들’이라지만 어린 시절 너무 잦거나 강도가 센 형제자매간의 싸움은 아이들에게 큰 상처로 남아 성인이 되어서도
인간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 주목할 것은 유독 적대적인 자녀의 관계를 보면 싸움의 원인 제공자가 대부분 부모라는 점이다.
평생 경쟁 관계가 될 수도, 조력자가 될 수도 있는 형제자매 사이.
부모는 자녀들의 싸움에 어떻게 처신해야 할까?

곽소현(경기대학교 교육대학원 유아교육학과 초빙교수)

싸움을 부추기는 부모의 치명적 실수

싸움을 부추기는 부모의 치명적 실수

자녀의 싸움을 바라보는 부모는 크게 두 가지 유형으로 나뉘는데, 먼저 갈등을 두려워하며 ‘싸움을 해서는 안 된다’는 신념을 가진 ‘싸움불안형’ 부모다. 이들은 어렸을 때 부모가 자주 싸우는 환경에서 성장했거나 형제간 다툼이 많았던 부모들로, 유독 아이들이 싸우는 것을 못견딘다.

아이들은 어릴 때부터 형제간에 소소한 싸움을 통해 협상하는 법을 배워나간다. 또 불만이 있는데 싸우지 않고 쌓아두면 언젠가는 폭발하기 마련이다. 싸움불안형 부모들은 아이들이 싸운다고 나무라기 이전에 부모 자신의 불안부터 낮춰야 한다. 작은 싸움을 통해 아이들이 갈등을 조정하는 법을 익혀 나가면, 큰 싸움으로 번지지 않는다는 것을 믿고 지켜봐주자.

그런가 하면 부모가 자녀를 편애하는 ‘편애형’도 적지 않다. 부모들이 편애를 하는 이유는 자녀와 부모가 성격이 맞지 않는 경우가 많다. 부모도 사람인지라 애교가 많은 아이, 말이 통하는 아이가 예쁜 것은 어쩔 수 없다. 몸이 약한 아이에게만 너무 많은 애정을 쏟거나, 자녀 중 공부를 잘하는 아이만 지원하고 예뻐하면 형제자매 관계는 틀어질 수밖에 없다. 이는 아이가 사랑의 결핍을 느끼는 원인으로 아이는 억울함이 쌓이고 자존감이 낮아진다. 부당함을 느끼는 아이는 갈등 유발자가 돼 독선적인 행동을 하거나 형제자매를 미워하게 된다. 기가 세고 다툼을 유발한다고 비난하기보다는 아이와 따로 시간을 갖고 마음의 응어리를 풀어주는 것이필요하다.

아이들의 싸움을 가라앉히는 대처법 습관

아이들의 싸움을 가라앉히는 대처법

자녀의 다툼이 시작됐을 때 부모는 최대한 개입하지 않는 것이 좋다. 그러나 다툼이 몸싸움으로 고조되었다면 단호하고 분명한 어투로 아이들을 떨어뜨려 놓자. 대개의 부모들이 타임아웃 후 바로 아이들을 윽박지르는 경우가 많은데, 그보다는 아이가 싸우면서 느낀 억울함, 부당함에 대한 감정을 먼저들어주는 것이 순서다. 이때 기억해야 할 것은 누구의 편도 들어주어서는 안 되며, 서로 다른 공간에서 한 명 한 명의 말에 귀 기울여야 한다.

어느 정도 아이들이 진정되었다면 부모와 아이가 함께 해결 방법을 찾아보자. 먼저 어떤 방법이 자녀 모두 수긍할 수 있는 공평한 것인지 물어보자. 아이들이 말로 표현하지 못한다면 부모가 구체적인 해결책을 제시해도 좋다. 이때 중요한 것은 부모가 제시한 해결 방안에 대한 동의를 아이에게 반드시얻어야 하며, 한 명이라도 탐탁지 않아 한다면 다른 해결책을 찾아 두 사람 모두 만족해야 한다는 점이다.

싸움이 종결되어 해결 방안을 찾았다면 다음은 부모의 생각을 전달하는 것이다. 아이들이 싸우면 부모가 얼마나 마음이 아픈지 설명하고, 가족끼리 어떻게 지내야 하는지 원칙을 정해보자. 예를 들어 화가 났을 때 어떤 행동은 되고, 어떤 행동은 안 되는지 설명하는 식이다. 표현은 최대한 객관적이고 구체적으로 하고, 아이의 잘못을 지적하며 이야기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아이들이 싸우면 부모가 얼마나 마음이 아픈지 설명하고, 가족끼리 어떻게 지내야 하는지 원칙을 정해보자.
예를 들어 화가 났을 때 어떤 행동은 되고, 어떤 행동은 안되는지 설명하는 식이다. 표현은 최대한 객관적이고
구체적으로 하고, 아이의 잘못을 지적하며 이야기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배려하는 형제자매 사이를 만들기 위한 팁

잦은 싸움을 예방하고 서로 배려하게 하는 부모의 가장 손쉬운 방법은 아이 각자의 장점을 부각하여 칭찬해주거나 있는 모습 그대로를 인정해주는 것이다.

첫째 아이에게 “너는 리더십이 있고, 믿음직스러워”라고 하면 아이는 ‘음, 리더가 돼보는 거야’ 하며 리더의 꿈을 키우게 된다. 또 ‘동생이 지는 게 싫어 그랬구나, 가끔 기어오르는 것쯤은 이해하자’라며 형으로서의 역할을 하려고 결심할 것이다. 둘째 아이에게도 “넌 세심하고, 마음이 참 따뜻해”라고 말해주면, 자신감이 없어서 첫째에게 늘 위축되어 있던 마음의 앙금이 풀어지게 된다. 둘째 역시 ‘내 속에 따뜻한 마음이 있으니까 괜찮아. 꼭 형처럼 될 필요는 없어’라고 생각하며 자신감을 얻게 된다.

그렇다고 별 생각 없이 맏이에게 과도한 역할을 떠안기거나 막내에게 귀염둥이 역할을 맡기는 것은 금물이다. 성취적인 아이에게 더 많은 기대치를 보이면 아이들 간에 긴장과 경쟁 구도가 생기기 때문이다. 대신 위계질서를 세워 맏이에게 권위를 주고 서로 갈등을 협상하도록 격려해보자. 부모가 아이 각자를 존중하고 칭찬해주면 형제간에 서로 비교하면서 빼앗겼던 에너지를 자기 자신에게로 돌리게 될 것이다.

Prev 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