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DAI MOBIS

안전 운전의 첫걸음,
바른 운전 자세

바른 운전 자세는 안전 운전의 기본으로 통할 만큼
그 중요성이 매우 높다.
자세를 제대로 갖춰야 운전으로 인한
피로도도 줄고 위급 상황 시
대처가 용이하기 때문이다.
나들이 가기 좋아 운전대를 잡는 시간이 늘어나는 이 계절,
바른 운전 자세를 숙지해 안전은 물론 건강까지 지켜보자.

초보자도 경력자도, 양손 운전이 기본

초보자도 경력자도, 양손 운전이 기본

운전대를 잡을 땐 항상 9시 15분을 기억하자. 왼손은 9시 방향에, 오른손은 15분 방향에 두고 운전대를 가볍게 감싸듯 쥔다. 운전대와 운전자의거리를 맞추는 또 다른 방법은 몸을 등받이에 밀착시킨 상태에서 앞으로나란히를 하듯 팔을 쭉 뻗었을 때 핸들과 손목 아랫부분이 일치할 정도로 맞추면 된다.

NG 한 손 운전은 한 손으로 치우쳐진 자세가 유지돼 척추 통증을 유발할 수 있고, 돌발 상황 시 대처 능력이 떨어져 사고 발생 위험률이 높다.

등받이 각도 및 헤드레스트 조절은 필수

등받이 각도 및 헤드레스트 조절은 필수

엉덩이를 시트 안쪽으로 깊게 밀어 넣어 꼬리뼈와 등받이가 밀착되게 앉는다. 시트 등받이 각도는 110° 정도가 적당하고, 왼발은 풋레스트에 두는 습관을 들이자. 헤드레스트에 뒤통수를 가볍게 붙였을 때 불편이 느껴지지 않는다면 바른 자세를 취하고 있는 것. 운전자의 앉은키에 맞춰 헤드레스트의 높이를 조절하는 것도 잊지 말자.

NG 운전대와 몸을 바짝 붙여 밀착 자세로 운전하면 피로감이 늘고, 브레이크를 밟거나 충돌 사고 발생 시 그 충격이 고스란히 운전자에게 전달된다.

앞뒤 거리와 시트 높이도 체크하자

앞뒤 거리와 시트 높이도 체크하자

시트의 높이는 운전자의 머리와 루프 패널 사이에 주먹 하나가 들어갈 정도가 적당하다. 시트를 조절할 때 팔의 각도는 운전대를 가볍게 잡은 상태에서 팔꿈치가 90°를 이루는 것이 좋고, 시트와 페달 사이의 거리는 브레이크 페달을 끝까지 밟았을 때 무릎이 완전히 펴지지 않을 정도라야 급제동 시에도 몸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다.

NG 시트를 위로 젖혀 눕다시피 운전하면 운전대가 운전자의 팔 길이보다 멀어 목과 어깨에 많은 힘이 들어가는 것은 물론, 브레이크를 밟아야 할 때 제대로 힘을 주지 못한다.

Prev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