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DAI MOBIS

모두의 안전을 위한
‘방어운전 요령’

언제, 어디서, 어떤 돌발 상황이 생길지 모르는 주행 길,
제아무리 운전을 잘한다 해도
사고는 예기치 않게 찾아온다.
이런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는 위험 상황을 빠르게 예상하고
이에 따른 방어 조치를 취하면서 운전해야 한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도로 위에서 발생하는
갖가지 위험 요소를 없앨 수 있을까?
나와 상대방의 안전을 지키는 방어운전 요령은 다음과 같다.

정리 편집실

모두의 안전을 위한 ‘방어운전 요령’

안전거리 확보 및 위험 요소 피하기

앞차와의 일정 간격을 유지하며 안전거리를 확보 하는 것은 기본이다.
주변
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도 안전공간을 확보하고 있다면 차선을 바꿔 위험을
피할 수 있다. 앞차를 따라 갈 때는 4~5대 앞의 상황까지 살펴서, 앞차가 급제동을 하
더라도 추돌하지 않도록 안전거리를 충분히 유지한다.

도로 위 자동차의 흐름을 살펴가며 운전하는 것도 방어운전의 필수 요령

다. 사이드미러와 룸미러를 활용해 주변에 어떤 차가 있는지, 거리는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 항상 염두에 두자. 혼잡한 도로 위라면 앞차의 뒷유리창을 통해 그 앞
차를 바라보는 것이 좋은데, 바로 앞차의 브레이크등만 보고 따라가면 만일의 경우
대응 시간이 짧아지기 때문이다.

브레이크를 밟을 때는 급제동할 상황을 만들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
며, 고
속 주행 중에는 여러 번 나누어 밟아 뒤차에 경각심을 주도록 한다. 또 큰 차
들은제동거리가 길 뿐 아니라 사고가 나면 큰 위험으로 이어질수 있으므로, 적재물이
떨어질 위험이 있는 화물차가 있으면 가능한 빨리 멀리 떨어지는 것이 바람직하다.

양보하고 예측해서 대응하기

주행 중 진로를 변경하거나 끼어드는 차량이 있을때는 속도를 줄여 공간
을 만들어 주고, 뒤차가 앞지르려고 하면 도로의 오른쪽으로 비켜주거나
감속하자. 대형차가 밀고 나올 때는 즉시 양보하는 것이 사고를 피하는 지름길이다.

신호등이 없는 교차로에서는 진입에 앞서 주위의 안전 상황을 확인하고,
진입 시에는 일시 정지와 서행할 의무를 지킨다. 교차로에서 발생한 교통
사고는 대부분 쌍방 과실로 이어지므로, 우선권을 따지지 말고 양보해 주는 것만이
안전을 보장하고 손해를 입지 않는 방법이다.

교통 정체가 있는 도로를 주행할 때 중앙선을 넘어 추월하는 차량에 대

해 왕복 2차선 도로에서는 가급적 중앙선에서 떨어져 주행하고, 4차선 도
로에서는 가능한 우측 차로로 통행하는 것이 노하우다. 차선을 변경해야 할 경우에는 여유 있게 방향지시등을 사용하여 후방 차량이 내 차량의 이동 경로를 파악하고
대피할 수 있도록 하고, 갑자기 보행자가 횡단하거나 뛰어나올 수 있으므로 감속
하며 주의한다.

Prev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