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DAI MOBIS

타이어가 보내는 경고 신호,
타이어 공기압 경보장치(TPMS)

자동차 타이어의 공기압이 너무 높거나 낮으면 예기치 못한 대형사고로 이어지기도 한다. 주기적인 관리가 필요하지 만,
타이어는 교체 주기가 상대적으로 길고 육안으로 공기압 구분이 쉽지 않은 점에서 안전 관리에 둔감해질 수밖에 없다.
이러한 타이어의 결함을 막기 위해 자동차에 장착하는 안전장치가 바로
‘TPMS(Tire Pressure Monitoring System: 타이어 공기압 측정장치)’이다.

안전한 도로 주행의 필수 조건, 적정 공기압 유지

타이어 공기압 점검은 사고 방지는 물론 주행 안전성을 확보하는데 필요한 점검 항목으로 손꼽힌다. 타이어 공기압이 적정 수준에서 10% 떨어지면 타이어 수명은 15% 정도 줄어든다. 압력이 0.21바(bar·공기압 측정 단위) 낮아지면 연료도 1.5% 더 소비된다. 무엇보다 제동 성능이 저하된다. 타이어 펑크 사고로 이어지는 원인의 75%는 타이어 공기압 저하에서 비롯된다는 통계도있다. 하지만 타이어에 구멍이 나거나 찢어지지 않은 멀쩡한 타이어도 장시간 내버려 둘 경우 자연스러운 누출로 공기압이 떨어지고, 외부 온도에 따라 공기압이 변하기도 한다. 특히 온도가 낮은 겨울철에는 그 누수량이 더욱 많아진다. 언제 어떻게 공기압이 변할지 모르는 거다. 이에 운전자의 안전을 위해 자동차 회사들은 차종별로 공기압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는데, 조금씩 차이가 있다. 일반적으로 운전석 도어 내부나 보조석 앞 글로브박스 또는 차량 매뉴얼을 확인하면, 자신의 자동차에 맞는 적정 공기압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타이어 공기압 변화는 생명과도 직결되기에 꾸준한 관심이 요구되는 법. 자동차가 스스로 타이어 공기압을 점검,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시스템인 TPMS가 개발되었다.

TPMS 의무 적용

TPMS는 타이어 휠 내부에 장착된 센서가 타이어 내부의 공기압과 온도를 감지한 뒤, 이 정보를 운전석으로 보내 실시간으로 타이어의 압력 상태를 점검할 수 있도록 한다. 반도체 전용 칩으로 구성된 센서는 정확한 압력 측정이 가능하다. 일부 제품은 룸미러에 경고등이 있는 경우도 있고, 경보음을 함께 내주는 제품도 있다.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타이어의 내구성·승차감·제동력 향상은 물론 연비도 높일 수 있고, 주행 중 차체가 심하게 흔들리는 것도 막을 수 있다. 타이어 사고의 위험성 때문에 TPMS는 의무 적용되기 시작했다. 가장 먼저 의무화된 나라는 미국이다. 2000년 초반 한 브랜드의 특정 타이어를 장착한 자동차들의 전복 사고가 수차례 발생. 사고 원인을 조사해 보니, 타이어 공기압이 낮은 상태로 주행하여타이어가 터지고 자동차가 전복되었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 결과로 낮은 타이어 공기압이 안전한 주행에 위협을 준다고 판단한 미국도로안전교통국(NHTSA)은 2007년 9월 1일 이후 판매되는 모든 차에 TPMS 장착을 의무화한 것이다. 이후 EU도 2012년부터 TPMS 장착을 의무 적용, 사고율을 낮추는 것 이외에도 환경보호에서도 효과를 보았다. 적정 공기압을 유지해 연료의 효율성을 높여 배출되는 온실가스(CO2)의 양을 줄였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역시 2013년 1월 1일부터 판매되는 신차(신규 출시) 모델 중 승용차, 3.5톤 이하 승합·화물·특수 자동차는 TPMS 장착이 의무화되었다. 또한, 2015년 1월 1일 이후 출고되는 모든 새 차들은 TPMS 장착 의무 대상이다. 현대모비스는 100% 외산에 의존한 TPMS를 2011년 국산화에 성공, 현대차 벨로스터를 통해 첫 상용화하였다. 센서의 전력 사용량이 기존 제품보다 약30%가량 적기 때문에 배터리 크기도 줄여 센서 중량을 10% 이상 줄이는 효과를 가져왔다.타이어가 보내는 경고 신호인 타이어 공기압 경보장치(TPMS)를 주시할 뿐만 아니라, 주변 전문점을 이용해 적정 공기압을 주기적으로 확인하는 등 주행 안전성을 확보하자.

Prev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