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DAI MOBIS

자동차의 눈, 헤드라이트

자동차의 얼굴이자 디자인의 정체성을 표현하는 핵심 부품은 바로 헤드라이트(램프)다.
이제 헤드라이트는 어둠을 밝혀주는건 물론 차 전체의 이미지를 좌우하는 ‘눈’의 역할까지 하고 있다.

헤드라이트 전구 기술 발전, 그것이 궁금하다

자동차 헤드라이트는 사용되는 전구의 광원 종류에 따라 할로겐, HID, LED로 구분한다. 최초의 차량 헤드라이트는 1885년석유 연료를 태워 빛을 밝히는 가스등이었으며, 이후 1901년,차량에 내재한 배터리의 전기만을 사용하는 백열등이 탄생했다. 그리고 1960년대에는 유리구 안에 텅스텐 필라멘트를 고정하고 할로겐 가스를 넣는, 전기와 화학이 결합한 할로겐등이 등장했다. 할로겐등은 일반 백열등과 원리는 비슷하지만 화합물을넣고 봉하여 광량의 손실 없이 전구의 수명을 두 배 이상 늘릴수 있는 장점이 있었다. 1990년대에는 할로겐등에서 진일보한기술인 HID가 개발되었다. 고압방전등이라고도 불리는 HID는필라멘트 없이 전자가 형광물질과 부딪히면서 빛을 내는 방식으로 기존 헤드라이트보다 밝고 선명해 운전자 시야가 넓어지며,전력 소모율이 낮아 고열로 생길 수 있는 헤드라이트의 변형도적다. 또한 빛을 정밀하게 집중해 운전 시 시야에 잡히는 물체의명암을 뚜렷하게 구분할 수 있게 해준다. 이렇게 전기와 화학 그리고 전자기술이 접목된 HID에서 최근에는 전자 광원의 완성체인 LED로 발전했다.

안정성을 넘어 차의 전체 이미지를 결정하기까지

헤드라이트는 처음에는 반대편 운송 수단에 대한 경고 목적으로사용되었다. 이후 눈부심을 감소하고 운전자의 안전도 책임지며 자동차 기술과 더불어 부단한 발전을 거듭해왔다. 오늘날 헤드라이트의 스마트한 기능은 현대모비스에서 국내 최초로 개발 완료한 AILS(Active Intelligent Lighting System)에서 살펴볼 수 있다. 내비게이션에서 도로 정보를 받아 주행 경로를 예측, 교차로와 곡선로 등에서 운전자가 운전대로 방향을 틀기전 전조등의 조명 방향을 스스로 조절하는 차세대 지능형 헤드라이트 시스템이다. 또한 지능형 전조등 시스템인 AFLS(AdaptiveFront Lighting System)은 주행 조건, 날씨 등 다양한 상황 정보를 자동차 중앙제어장치(ECU)가 수집해 각종 신호로 처리한다.예를 들어 정보를 받은 전조등은 ‘좌우 구동기(Actuator)’를 통해상하 및 좌우 회전 각도와 기울기를 자동으로 조절하고, ‘빛 차단장치(Shield) 구동기’는 도로 조건에 따른 빛의 형태를 최적으로변화시킨다. 덕분에 자동차는 깎아지른 듯한 절벽 위를 유유히 달리고 구불구불 휘어지는 해안도로를 일정 속도로 주행한다.뿐만 아니다. 그동안 광량이 낮아 브레이크등과 실내 조명등에 주로 적용됐던 LED 램프가 최근 비약적인 발전을 보이고 있다. 기아차 K9에 장착된 ‘어댑티브 폴 LED’는 주행 시 핸들의 움직임, 차량 속도, 차량 기울기에 따라 헤드라이트의 조작 각도와 빔패턴 자동 구현 기능으로 운전자의 시야를 확보하는 기술이 내재되었다. 이러한 다양한 차종의 스마트한 램프는 현대모비스 김천공장에서 생산되어 현대 및 기아차 등의 국산차와 해외 유명 자동차에까지 공급하며 우수한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현재 카메라 영상 기술과 내비게이션 정보 그리고 나이트비젼 등의 기술을 활용한 지능형 램프 시스템을 개발 중이라고 하는데, 운전자의 시야를 확실히 책임질 새로운 헤드라이트의 탄생이 기대된다.또한 헤드라이트는 자신만의 색깔을 드러내고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구축하는데도 활용되고 있다. 2000년대 후반부터는 힘과고성능을 추구하는 브랜드가 늘어나면서 강렬하고 날렵한 디자인을 선호하는 추세다. 예를 들어 현대자동차는 날카로운 직선보다는 유려한 곡선을 강조하는, 자연을 모티브로 물이 흐르듯이 유연하면서도 역동적인 모습을 표현한 ‘플루이딕 스컬프처(FluidicSculpture)’ 디자인 철학이 헤드라이트에도 반영됐다. 여기에 차종별로 개성을 더해 변주한다. 상대적으로 역동성, 젊은 느낌이강조되는 기아차는 눈매도 보다 날렵하고 강렬하다. ‘호랑이 코’그릴에서 이어지는 눈매는 야생동물의 날렵한 눈과 닮아있다.이처럼 과거 헤드라이트가 단순히 시야 확보를 위한 전조등 역할을 했다면 최근에는 다양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차량 브랜드의 개성을 드러내는 수단으로 진화하기에 이르렀다.

Prev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