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DAI MOBIS

장거리 운전 후 혹사당한 자동차 관리

휴가철과 장마가 있던 여름을 지나 추석 명절 장거리 운전까지 마친 자동차.
오랜 시간 우리를 이곳저곳 데려다줬기에 많이 지쳐있을 것이다.
고마운 발이 되어줬던 자동차에 애정 어린 손길이 필요한 때다.

안과 밖을 샅샅이 세차

연휴 후 첫 관리는 세차. 우선 벌레나 새의 분비물 등이 차량 외부에 묻었다면 물티슈로 곧장 닦아낸다. 배설물이 말라 강산성으로 변하면 도장 표면이 벗겨지기도 하기 때문이다. 오염 물질이 말라붙은 경우는 단백질 제거 기능이 있는 전용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나무 진액은 차체에 묻으면 어지간한 세차로도 떨어지지 않아 차체에 얼룩을 남길 수 있으며, 내버려 두게 되면 굳어져 도장 코팅에 단단하게 붙는다. 굳어진 나무 진액은 따뜻한 물에 불리거나 스팀 세차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바닷가를 다녀왔다면, 염분을 주의하자. 염분은 차체 표면을 부식시키고 변색까지 초래 할 수 있으니, 소금기를 깨끗하게 씻어 내 줄 수 있는 고압 세차는 필수다. 이때 내부 청소 역시 놓치지 말자. 휴가 기간 차에서 먹었던 음식물, 시야에 들어오지 않은 쓰레기들이 부패해 냄새를 유발한다. 그러므로 반드시 전 좌석의 시트 밑까지 꼼꼼하게 청소하자. 그래도 이상한 냄새가 난다면, 트렁크를 확인하자. 트렁크에는 짐을 넣어두기도 하고 음식물을 옮길 때 쓰기도 하는데, 자칫 쓰레기나 이물질이 돌아다니며 부패할 수 있다.

수백 번 강조되는 타이어 점검

장거리 운전 후 타이어는 출발 전보다 많이 지쳐 있다. 출발전과 비교해 공기압이 낮아졌는지, 또 타이어마다 못이나 유리 같은 이물질이 박혀있는지 확인하고 그에 맞는 점검을 해줘야 한다. 더불어 타이어 둘레의 펜더 부분과 흙받이 부분이 달라붙는 흙뭉치에 밀려 나가거나 조임 부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확인하자.

잊지 말아야 할 브레이크 패드 점검

연휴에는 차들이 많이 쏟아져 나와 꽉 막힌 도로에서 평소보다 브레이크를 많이 사용한다. 그에 따라 브레이크 패드 역시 마모될수밖에 없다. 작동 시 소리가 나거나 평소보다 밀리는 느낌이 든다면 곧바로 점검을 받아야 한다. 이때 브레이크 오일 또한 함께점검하고 이상이 있다면 교환해주는 것이 좋다.

Prev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