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회 다양성·전문성 강화,
주주환원 정책 발표

현대모비스가 이사회의 전문성, 독립성을 강화하는 선진 경영 시스템을 구축하는 동시에 적극적인 주주환원 정책으로 주주가치 제고에 나섰다. 현대모비스는 26일 이사회를 열고 글로벌 사외이사 선임(2명), 향후 3년간 총 1.1조 원 규모 배당(주당 4,000원), 3년간 총 1조 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과 4,600억 원 수준의 기존 보유 자사주 소각, 3년간 총 4조 원 이상의 미래투자 등을 의결했다. 이번에 의결된 내용 중 이사 선임 등 주주총회 결의가 필요한 사항은 이달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안건으로 상정될 예정이다.
창사 최초 외국인 사외이사 선임
현대모비스는 미래차 부문의 기술전략 분야와 투자 재무 분야에서 글로벌 최고 전문가로 평가받는 외국인 2명을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가 외국인 사외이사를 선임하는 것은 창사 이래 처음이다. 현재 현대모비스의 이사회는 사내이사 4명과 사외이사 5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중 3월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 1명과 지난해부터 공석인 사외이사 1명 자리에 이들 2명의 외국인 사외이사를 영입하는 것이다. 먼저 기술전략 분야는 전문 엔지니어 경력을 갖춘 경영자 출신 칼-토마스-노이먼(Karl-Thomas-Neumann) 박사를 선임할 예정이다. 노이먼 박사는 독일 출신으로 모토롤라 차량용 반도체 엔지니어로 출발해 글로벌 자동차 부품기업 독일 콘티넨탈 CEO, 독일 폭스바겐그룹 중국 담당 총괄, 독일 오펠 CEO 등을 역임했다. 투자 재무 분야는 현재 미국의 투자회사 아르케고스 캐피탈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브라이언 존스(Brian D. ones)를 선임하기로 했다. M&A와 투자 분야 최고 전문가로 알려진 인물이다.
3년간 총 2.6조원 주주환원 시행
현대모비스는 적극적인 주주환원을 통한 주주가치 제고에도 나선다. 먼저 배당금을 증액한다. 지난해 주당 3,500원이었던 배당금을 4,000원으로 상향 조정할 예정이다. 배당 총액은 3,788억 원으로 앞으로 3년간 예상 배당금 규모는 총 1조 1천억 원이 넘는다. 올해 상반기(6월 말 예상)부터는 역대 처음으로 분기 배당도 실시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앞으로 3년 총 1.5조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과 소각도 추진해 주주권익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우선 향후 3년간 1조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하고 올 하반기에 204만 주, 4,600억 원 규모의 보유 자사주를 소각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주주가치를 지속적으로 향상시키기 위해 향후 미래차 분야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투자도 확대할 계획이다. 미래 투자는 향후 3년간 ‘전동화 시장 확대 대비 생산 기반 확충’, ‘국내외 스타트업 제휴/지분 투자’, ‘M&A 통한 사업 기반 확보’ 등에 4조 원 이상 투입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미래차 분야 집중 투자를 통해 현재 9조원 수준인 핵심부품 매출을 오는 2025년까지 2배 수준인 18조원으로 늘릴 계획이다.
정의선 수석 부회장, 대표이사 신규 선임 추진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자동차 산업에서 기술 선도 기업으로 위상을 높이는데 필수적인 책임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정몽구 회장을 대표이사로 재선임하고 정의선 수석부회장, 박정국 사장을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할 계획이다. 3명의 각자 대표이사 운영으로 기업가치와 주주가치 극대화를 위한 책임 경영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친환경 수소 비상 발전 시스템 구축

현대모비스가 수소전기차에 적용된 수소연료전지모듈을 활용해 건물에 전력을 공급하는 수소 발전 시스템을 개발했다. 수소 비상 발전 시스템은 현재 양산 중인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되는 수소연료전지모듈을 그대로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모비스는 차량용 수소연료전지 5개를 나란히 연결해 최대 450kW급 발전용 시스템을 만들었다. 이 발전량은 충주공장 전체 전력 소요량의 약 7% 수준으로 비상 시나 피크타임 시 대응 가능한 전력량이다.
수소연료전지로 에너지 효율 높여
수소연료전지를 활용한 발전 시스템은 높은 에너지 효율과 무공해, 저소음 등 장점이 많다. 현재는 수소 생산과 활용을 위한 인프라가 미흡해 설치비가 비싼 단점이 있다. 하지만 향후 수소 에너지 사용이 활성화될 경우 가격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이 수소 비상 발전 시스템은 공장 정전 시 비상 전원 그리고 계절별 전력 사용량 증가에 대비한 보조 전력으로 활용된다. 수소차 부품공장 가동에 소요되는 전기의 일부를 수소에서 뽑아내는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수소전기차의 연료전지모듈을 그대로 적용하고 병렬 제어기, 열관리 시스템, 무정전 전원장치(UPS) 등은 별도 개발해 독자 발전 시스템을 구축했다. 발전에 필요한 수소를 공급하기 위해 공장 외부에 수소 충전소도 자체 설치했다. 앞으로 현대모비스는 수소 비상 발전 시스템을 충북 충주의 수소연료전지 공장에서 시범 운전하여 다른 사업장으로도 확대할 방침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전기차
안전 기술력 공개

현대차가 ‘2019 어린이 안전짱 체험 박람회’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전기차 안전 기술력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궁극의 미래 자동차인 수소전기차가 안전하다는 것을 어린이와 학부모가 실제 눈으로 보고 체험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박람회에 특별 전시 부스를 마련했다. 이번 전시는 가혹한 조건의 충돌 테스트를 거친 넥쏘 수소전기차 실물과 전면, 측면, 후면 충돌 테스트 영상이 공개되었으며, 수소연료탱크의 내부 구조를 볼 수 있는 전시물 등도 마련되었다.
넥쏘, 유로 NCAP 테스트에서 최고 등급 받아
전시된 넥쏘 수소전기차는 미국의 비영리 자동차 안전연구기관인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기준으로 실시한 측면 대차 충돌 테스트 차량이다. 대형 트럭이 측면을 시속 50km로 충돌하는 가장 가혹한 상황을 가정한 조건으로, 넥쏘는 승객 상해, 머리 보호, 차량 변형에 있어 모두 GOOD등급을 받았다. 현대차 넥쏘 수소전기차는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 테스트에서 최고 등급인 별 다섯 개를 차지하고, 2018년 신차안전도평가(KNCAP)에서 ‘중형 SUV 부문’, ‘친환경차 부문’, ‘어린이 보호 부문’ 최우수 3관왕을 수상했다.
수소전기차에 사용하는 수소는 우리가 일반적으로 말하는 ‘수소 분자’이다. 수소전기차는 수소 분자를 압축해 700bar 정도의 압력으로 탱크에 저장 후 낮은 압력으로 전환해 연료전지로 보내 전기화학 반응으로 전기를 만드는 방식이다. 수소탱크용기의 저장 압력이 높은 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히 고려해 설계 및 검증을 거쳤으므로 안전성은 일반 내연기관, CNG(Compressed Natural Gas, 압축천연가스) 차량과 비슷하다.
수소폭탄이 터지는 핵융합 환경을 만들려면 먼저 원자폭탄을 터뜨려 온도를 1억도 이상으로 올려야만 가능하다. 수소전기차는 단지 산소와 수소를 결합해 전기를 생산할 뿐이다. 법규상 수소연료탱크의 최대 사용 한도는 15년(유럽 20년), 충전 횟수 4,000회(유럽 5,000회)이다. 현대차가 사용하는 수소연료탱크는 법적 요구사항을 훨씬 뛰어넘는 안전성과 내구성을 갖추고 있다. 실제 현대차 연구소는 수소연료탱크를 충전하는 시험 과정을 4만 5,000회가량 실시했다. 또한 현대차는 넥쏘의 전반적인 성능 및 안전성을 위해 200여 대에 달하는 시험차를 사용해 꼼꼼한 안전 검증 과정을 거쳤다.

현대·기아차,
‘2019 iF 디자인상’ 수상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제네시스는 ‘에센시아’ 콘셉트, ‘G70·서울 2017’ 글로벌 론칭 이벤트가 독일 국제포럼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이 주관하는 ‘2019 iF 디자인상(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에서 본상(Winner)을 수상했다.
세계 최고 디자인 저력 과시
에센시아 콘셉트는 제품 디자인 부문 수송 디자인 분야에서, ‘G70·서울 2017’ 글로벌 론칭 이벤트는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 이벤트 분야에서 각각 본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3월 뉴욕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된 에센시아 콘셉트는 제네시스가 처음으로 선보인 전기차 기반의 GT(Gran Turismo) 콘셉트카로 제네시스 디자인 철학인 동적인 우아함을 재해석한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향후 제네시스 차량에 적용될 미래 기술력의 비전을 보여주는 차다.
기아차는 ‘프로씨드’, ‘씨드 해치백’, ‘씨드 스포츠왜건’이 독일 국제포럼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이 주관하는 ‘2019 iF 디자인상(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의 제품 디자인 부문 수송 디자인 분야에서 각각 본상(Winner)을 수상했다. iF 디자인상은 레드닷,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기아자동차는 지난 2010년 유럽 전략 차종 벤가가 처음 수상한 이후 2011년 K5·스포티지R, 2012년 모닝, 2013년 프로씨드, 2014년 쏘울, 2015년 쏘렌토, 2016년 K5·스포티지, 2017년 니로·신형 프라이드·K5 스포츠왜건에 이어 올해 프로씨드, 씨드 해치백, 씨드 스포츠왜건까지 10년 연속 iF 디자인상을 석권하며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했다.

제네시스 G90 리무진 출시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는 글로벌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G90의 리무진 모델을 출시했다. ‘G90 리무진’의 외관은 명문 귀족 가문 문장 형태의 당당하고 품위 있는 크레스트 그릴에, 크레스트 그릴 상단에 적용된 크롬 가니시로 웅장함을 표현했다. 아웃사이드 미러 베이스 및 언더 커버 크롬 코팅으로 고급스러움을 강조했으며, 제네시스의 시그니처 디자인 요소인 쿼드 램프는 브랜드의 독창성을 드러낸다. 실내는 B필러가 250mm, 뒷좌석 도어가 40mm 연장돼 실내 공간(레그룸)이 총 290mm 늘어나 동급 최대 수준의 여유로운 공간이 확보됐다.
최고급 사양 기본 적용
‘G90 리무진’ 시트에는 최고급 럭셔리 차량에 사용되는 ‘세미 애널린 가죽’이 기본 적용되었다. 아울러 항공기 1등석 시트처럼 버튼 하나만 누르면 독서, 영상 시청, 휴식 등 다양한 착좌 모드로 변형이 가능한 ‘퍼스트 클래스 VIP 시트’로 마감했다. 전동식 레그서포트를 포함한 총 18개 방향의 시트 전동 조절 기능으로 탑승자가 장시간 앉아 있어도 피로하지 않도록 돕는다. (※퍼스트 클래스 VIP 시트 선택 적용) ‘G90 리무진’은 타우 5.0 V8 G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 출력 425마력(ps), 최대 토크 53.0kg·m으로 동급 최고 수준의 강력한 동력 성능을 발휘하며 정부 공동 고시 연비 기준 복합 연비는 7.2km/ℓ다. (※AWD, 19인치 타이어 기준)

댓글 총 1

LOGIN
로그인
로그인

닫기
웹진 회원가입

현대모비스 임직원만 회원가입 가능합니다.
직원여부 확인을 위해 사원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인증메일이 안올 경우 사번번호, 사용할 비밀번호를 mkt01@hanaroad.com로 보내주시면 회신 드리겠습니다.
닫기
웹진 회원가입

귀하의 회사메일로 인증코드가 발송되었습니다.
인증코드 번호를 입력바랍니다.

인증메일이 안올 경우 사번번호, 사용할 비밀번호를 mkt01@hanaroad.com로 보내주시면 회신 드리겠습니다.
닫기
웹진 회원가입

인증번호를 통하여 본인 확인이 되었습니다.
앞으로 사용하실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인증메일이 안올 경우 사번번호, 사용할 비밀번호를 mkt01@hanaroad.com로 보내주시면 회신 드리겠습니다.
닫기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을 위하여 사원번호(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세요. 본인 확인 인증번호가 발송됩니다.

@mobis.co.kr

인증메일이 안올 경우 사번번호, 사용할 비밀번호를 mkt01@hanaroad.com로 보내주시면 회신 드리겠습니다.
닫기
비밀번호 재발급

귀하의 회사메일로 인증코드가 발송되었습니다.
인증코드 번호를 입력바랍니다.

인증메일이 안올 경우 사번번호, 사용할 비밀번호를 mkt01@hanaroad.com로 보내주시면 회신 드리겠습니다.
닫기
비밀번호 재발급

인증번호를 통하여 본인 확인이 되었습니다.
앞으로 사용하실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닫기
Top